벼 도열병 등 농작물 병해충 예찰·현장 지도 강화

  • AD 소연기자
  • 조회 117
  • 2021.07.23 19:08
  • 문서주소 - http://yongintv.co.kr/bbs/board.php?bo_table=cheoingu&wr_id=5067

1971053351_1627034906.6.jpg
용인시는 23일 예찰지도반 11명을 투입하는 등 벼 도열병을 비롯한 농작물 병해충의 관내 유입을 막기 위해 예찰과 현장 지도를 강화한다고 밝혔다.

 

잦은 소나기와 무더위로 인해 병해충이 퍼지기 쉬운 데다 최근 인근 지역의 논에서 벼 도열병이 퍼지고 있어서다.

 

벼 도열병은 도열병에 약한 일부 품종과 질소비료를 많이 뿌린 곳에서 발생하기 쉽고, 잎에 균이 감염되는 ‘잎 도열병’에서 방제를 충분히 하지 않으면 ‘이삭도열병’으로 전이된다.

이 경우 쌀 수확량에 영향을 주거나 상품성이 떨어져 농민들에게 경제적 피해를 줄 수 있다.

 

이에 시는 벼 도열병의 관내 발생을 차단하고, 발생 후에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예찰지도반 11명을 배치해 8개 읍면 농업기술상담소에서 농업인들에게 맞춤형 방제 방법을 지도하고 있다.

시 관계자는 “소비자에게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고, 농민들의 땀이 헛되지 않도록 세심히 살피고 있다”며 “앞으로도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맞춤형 현장 지도를 이어나가겠다”고 말했다.

 

한편 관내 벼 재배면적은 참드림 품종 약 961㏊, 추청 품종 약 1970㏊를 비롯해 총 3,380㏊에 달한다.

Prin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