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/5
현재위치://
  1. 연재기획물
  2. 맛자랑

웰빙 먹거리집 『우렁각시』

  • AD 소연기자
  • 조회 1682
  • 2010.06.17 23:40

건강에 좋은 웰빙식품을 찾는 사람, 또는 독특한 맛을 찾는 미식가가 있다면 이 집엘 꼭 한 번 들러보라고 권하고 싶다. 각종 맛있는 우렁이요리를 맛 볼 수 있으며, 다음에 또 가지 않고는 못 배기리라고 감히 장담한다.

우렁이는 <동의보감>에는 우롱이라 하여 논에 사는 것으로 황달을 예방하며 위장병과 당뇨병에 특히 좋고 열을 식혀주며 갈증을 해소하고 눈을 밝게 하며 숙취를 없애고 간을 보호해주며 대소변을 잘 나오게 하는 등 그 유용성이 매우 큰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.

이 집에서 맛 볼 수 있는 우렁이요리는 매우 다양하다. 우렁쌈밥을 비롯해서 우렁전골, 우렁회, 우렁찜, 우렁무침, 우렁전 등이 있다. 대표적인 우렁요리 중 하나인 우렁전골은 2~3명이 먹을 수 있는데 적은 것이 2만원이고 큰 것은 3만원이다.

여기서 요리에 사용하는 우렁이는 물론 전부 다 국내산이다. 가까운 송전에 1,500평정도 되는 우렁이농장을 가족이 직접 운영하고 있다고 한다. 뿐만 아니라 쌈을 비롯한 각종 채소는 경북 예천에 있는 농장에 위탁하여 친환경 무공해농법으로 재배되는 것을 공급받고 있다.

이 음식점의 경영전략은 ‘신토불이에 따른 우리 맛의 보존’이다. 따라서 아무리 싸다고 해도 중국 등 외국산은 절대 음식재료로 쓰지 않는다. 쌈장이나 된장 등도 마찬가지이다. 이런 이 집의 음식과 사람들을 신뢰하고 꾸준히 찾아주는 고객들에게 말할 수 없는 고마움을 느끼고 그만큼 더 좋은 요리를 제공하기 위해 사장이하 모든 종업원들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한다.

중국산 우렁이는 우리 것에서 느낄 수 있는 달고 졸깃졸깃한 감칠맛이 없다. 지우개고무를 먹는 것처럼 퍽퍽한 느낌이 든다. 참고로 시장에서 우렁이를 살 때 중국산을 구별하는 방법을 말하자면 대개 크거나 색깔이 곱지 않다면 우선 의심을 해보아야 한다.

‘우렁각시’에 대한 전설이 있다. 옛날 어느 농촌에 가난한 총각이 장가도 못 가고 외롭게 살고 있었다. 하루는 힘들게 논에 나가 김을 매다가 혼자 탄식을 했다. “누구랑 먹고 살자고 이 힘든 농사를 짓지......” 그 때 어디선가 이런 소리가 들렸다. “나랑 먹고 살지 누구랑 먹고 살아.” 그러나 아무리 둘러보아도 주위에 사람이 없었다. 알고 보니 논배미에 있는 우렁이가 대답한 것이었다. 그 우렁이를 집으로 가져가 큰 항아리에 두었는데 다음날 아침에 깨어 보니 누군가가 밥을 잘 지어서 차려놓은 것이었다. 바로 우렁이가 예쁜 여자로 변해 그렇게 한 것이다. 며칠 후 숨어서 이를 본 총각은 예쁜 우렁각시를 얻어 행복하게 살았다.

이야기가 여기서 끝나면 해피앤딩으로 좋으련만 이게 끝이 아니다. 하늘나라에서 우렁이에게 정해준 기한을 못 기다리고 같이 살았기 때문에 결국은 고을 현감에게 각시를 빼앗기고 말았다. 예쁜 각시를 빼앗긴 그는 슬피 울다가 죽어 푸른 새가 되었다. 그리고 남편을 그리워하던 각시도 밥도 안 먹고 슬퍼하다가 죽어서 푸른 새가 되어 다시 만났다는 것이 그 줄거리이다.

시청에서 삼가삼거리 쪽으로 가다가 오른편 개천변에 위치한 이 음식점의 전화번호는 031) 338 - 0865이고, 최필남(여 ․ 48) 사장의 휴대전화번호는 016-211-0865이다.

취재 : 조혜영 기자

트위터 페이스북 다음요즘 싸이공감 네이트온 쪽지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
1
  • 웰빙 먹거리집 『우렁각시』

    AD 소연기자 1,683 Jun 17 2010
    건강에 좋은 웰빙식품을 찾는 사람, 또는 독특한 맛을 찾는 미식가가 있다면 이 집엘 꼭 한 번 들러보라고 권하고 싶다. 각종 맛있는 우렁이요리를 맛 볼 수 있으며, 다음에 또 가지 않고는 못 배기리라고 감히 장담한다.우렁이는 <동의보감>에는 우롱이라 하여 논에 사는 것으로 황달을 예방하며 위장병과 당뇨병에 특히 좋고 열을 식혀주며 갈증을 해소하고…
  • 맛과 가격과 양에 세 번 놀라는 “영천 칡냉면 집”

    AD 소연기자 1,568 Jun 17 2010
    여름이 왔다. 무덥고 입맛이 없는 이 여름에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“엄청 싸고 완전 맛있는 냉면집이 드디어 용인에 상륙했다”는 친구의 말을 듣고 용인시내 제일은행 건너편, 보석사우나 앞에 있는 ‘영천 칡냉면 집’을 찾았다. 과연 듣던대로 맛과 가격과 양 모든 면에서 만족할만한 집이었다.우선 가격을 보니 냉면 한 그릇의 값이 3천원이다. 보통 시중에서 파…
  • 맛과 건강을 책임지는 ‘쌈채고을정식집’

    AD 소연기자 1,632 Jun 17 2010
    한국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에서 주는 좋은 식단부문 식생활개선’표창장을 받은 집, 용인음식문화축제에서 인기상을 받은 집, 그리고 관광저널에서 추천한 전국적으로 맛있는 집이 바로 이 집이다. 문예회관 사거리에서 처인구청 쪽으로 30m쯤 가면 골목 안에 있다. 골목 안에 있어서 아는 사람만 가는 집이지만 한 번 가서 음식맛을 본 사람은 어김없이 다시 찾아온다. …
1